본문 바로가기

터키여행기13

터키여행기 - 2011년 8월12일 셀축(Efes Müzesi) 쿠사다시에서 버스를 이용하거나 택시를 타고 이동하면 셀축 시내의 셀축 오토카르에 도착 할 수있다. 수개월이 지난 택시 요금은 그리 많이 나오지는 않았던 것 같다. 셀축에 도착하면 보통 사람들은 에페스를 바로가게 된다. 쿠사다시에서 오는 길목에 에페스가 있기 때문이다. 우리 일행은 셀축 오토가르에서 버스 예약을 먼저 해야 했기에 시내로 관광을 먼저 했다. 오토가르에서 이스탄불로 돌아갈 버스표를 구매하고 짐을 그곳에 맞겼다. 오토가르 나오면 큰 대로변을 건너면 에페스 박물관이 온다. 에페스에서 나온 유물들이 전시되어 있는 곳이다. 찾아가기는 참 쉽다. 오토가르 바로 앞에 큰 도로만 넘어가면 그곳에 박물관이 나온다. ▲ 로마인 ▲뱀 모양▲ 고대로마인의 생활상 ▲ 주거단지에서 나온 유물들. ▲고대 로마인들의 주.. 2012. 4. 23.
터키여행기 - 2012년 8월 12일 쿠사다시(2 - 비둘기섬 산책) 쿠사다시에 많은 시간 많은 곳을 둘러보지는 못했다. 아침에 일찍 일어나 쿠사다시 비둘기섬 까지 산책 갔다온게 쿠사다시 여행의 전부였다. 작은 항구 도시지만 한여름의 성수기에는 10만명가까이 찾아오는 관광지라 한다. 그리스에서 터키, 터키에서 그리스를 운행하는 페리가 있어 그리스에서 터키를 여행하는 사람, 터키에서 그리스를 여행하고자 하는 사람들이 많이 찾아온다. ▲ 이른 아침의 쿠사다시 해변 ▲ 이른 아침부터 해변에서 바다를 즐기는 사람들이 많다. ▲ 8월의 햇볕을 즐기는 사람들 ▲ 해변을 따라 크루즈 선착장쪽으로 걸어가면 비둘기 섬에 가까워 진다.▲ 거대한 비둘기와 손▲ 멀리 요트 선착장이 보인다.▲ 바람이 생각보다 많이 불었다.▲ 크루즈 선착장 ▲앙드레 김을 연상케 하는 하얀색 옷만 파는 옷가게▲ 오.. 2012. 4. 5.
터키여행기 - 2011년 8월 11일 쿠사다시 (1) 에페소를 가기전에 잠시 들렸던 곳 이다. 쿠사다시는 아이든시의 해안선에 있는 작은 항구이다. 에게해의 휴양지로 유명한 곳으로 빛나는 모래사장과 아름다운 해안을 가지고 있다. 해안을 산으로 둘러싸고 계단상으로 세워진 마을에서 아름다운 에게해가 한눈에 들어온다. ▲ 저녁무럽도착한 쿠사다시 에게해의 석양이 아름답다. ▲ 저녁 먹으러 가는길에 바자르 구경 ▲ 빵과 맥주 터키 맥주는 다 맛있는거 같다.▲ 오랫만에 양고기 아닌 것을 먹어봤다. 눈물나게 맛있었던 요리▲ 식후에 마셔본 터키식 커피쿠사다시의 바자르는 비둘기섬 가는 길목에 자리 잡고 있다. 바자르를 좀더 지나치면 음식점이 많이 나오니 이곳에서 에게해에서 잡은 싱싱한 해산물 요리를 즐겨 보시는 것도 좋을 것 같다. 2012. 4. 3.
터키여행기 - 8월 11일 히에라폴리스(2) 고대 로마의 힐링캠프 많은사람들이 터키에서 로마 건축물을 보는 것을 신기해 한다. 나도 처음에 그랬다. 이스탄불에 있을때만 해도 보이는건 자미와 이슬람 문화, 카파도키아의 기독교문화를 보고나서 지중해 연안으로 내려 오면서 부터 터키에 꽃피운 로마 문화를 보면서 머리속에 로마 문화는 그리스에 가야만 볼 수 있어 하는 나의 고정 관념을 깨준것 같다. ▲ 성곽 유적 ▲ 성곽 규모와 크기로 보아 규모가 대단한 도시였다.사도 빌립교회 ▲ 원형극장에서 북쪽으로 난 길을 따라 가면 팔각형의 건물이 빌립교회이다.12제자중 한명이었던.. 사도 빌립이 이곳에서 순교하였고 비잔틴제국 시대에 사도 빌립이 순교한 자리에 교회를 세웠다 한다. 히에라 폴리스에 가보면 여러가지 건축 양식이 존재 한다. 헬레니즘 시대의 건축 양식부터 비잔틴 양식까지 지배.. 2012. 3. 31.